sub_title03.gif

드디어 열렸군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채재순
댓글 0건 조회 4,084회 작성일 02-01-11 20:19

본문

화사한 화면이 가슴 설레게 하는군요. 동인들 소식도 자주 접하게 될 것 같아 반갑네요. 김춘만 선생님, 신작시 올리는 곳은 없나요? 영상시는 아주 멋지더군요. 제 갈뫼 데뷔년도가 잘못되었던데 고칠수는 없나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