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칠월 백중 /백석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권정남
댓글 0건 조회 2,772회 작성일 13-07-01 09:23

본문

   칠월 백중 ㅡ백석


마을에서는 세불 김을 다 매고 들에서

개장취념을 서너 번 하고 나면

백중 좋은 날이 슬그머니 오는데

백중날에는 새악시들이

생모시치마 천진푀치마의 물팩치기 껑추렁한 치마에

쇠주푁적삼 항라적삼의 자지고름이 기드렁한 적삼에

한끝나게 상나드리옷을 있는대로 다 내입고

머리는 다리를 서너 켜레씩 들어서

시뻘건 꼬들채댕기를 삐뚜룩하니 해꽂고

네날배기 따배기신을 맨발에 바꺼 신고

고개를 몇이라도 넘어서 약물터로 가는데

무썩무썩 더운 날엔도 벌 길에는

건들건들 씨언한 바람이 불어오고

허리에찬 남갑사 주머니에는오랜만에 돈푼이 들어 즈벅이고

광지보에서 나온 은 장두에 바늘집에 원앙에 바둑에

번들번들하는 노리개는 스르럭스러럭 소리가 나고

고개를 몇이라도 넘어서 약물터로 오면

약물터엔 사람들이 백재일치듯 하였는데

붕가집에서 온 사람들도 만나 반가워하고

개죽이며 문주며 섶자락 앞에 송구떡을 사서 권하거니 먹거니 하고

그러다는 백중 물을 내는 소내기를 함뿍 맡고

호주를하니 젖어서 달아나는데

이번에는 꿈에도 못 잊는 붕가집에 가는 것이다

붕가집을 가면서도 칠월 그믐 초가을을 할 때까지

평안하니 집살이를 할 것을 생각하고

애끼는 옷을 다 적시어도 비는 씨원만 하다고 생각한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