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동유럽 종단 열차 - 이병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김향숙
댓글 3건 조회 3,202회 작성일 13-07-05 15:03

본문

 

동유럽 종단 열차


                            이병률



왜 혼자냐고 합니다

 

노부부가 호밀빵 반절을 건네며

 

내게 혼자여서 쓸쓸하겠다 합니다

 

씩씩하게 빵을 베어 물며

 

쓸쓸함이 차창 밖 벌판에 쌓인 눈만큼이야 되겠냐 싶어집니다

 

국경을 앞둔 루마니아 어느 작은 마을

 

노부부는 내리고 나는 잠이 듭니다

 

 


눈을 뜨니 바깥에는 눈보라 치는 벌판이

 

맞은편에는 동양 사내가 앉아 나를 보고 있습니다

 

긴긴 밤 말도 않던 사내가 아침이 되어서야

 

자신은 베트남 사람인데 나더러 일본 사람이냐고 묻습니다

 

나는 고개를 저을 뿐 그에게 왜 혼자냐고 묻지 않습니다

 

대신 어디를 가느냐 물으려다 가늠할 방향이 아닌 듯해 소란을 덮어 둡니다

 

큰 햇살이 마중 나와 있는 역으로

 

사내는 사라지고 나는 잠이 듭니다


 


 

매서운 바람에 차창은 얼고 풍경은 닫히고

 

달려도 달려도 시간의 몸은 극치를 향해 있습니다

 

바르샤바로 가려면 이 칸이 있고

 

프라하로 가려면 앞 칸으로 가라고 차장은 말하는 것 같습니다

 

어디로든 가지 않아도 됩니다

 

어디든 지나가도 됩니다

 

혼자인 것에 기대어 가고 있기에 

댓글목록

profile_image

권정남님의 댓글

권정남 작성일

<p>혼자 동유럽 종단열차를타고 행복한 고독에 젖어 있군요. </p>
<p>인간 존재의 문제가 그렇겠지요.&nbsp;&nbsp;우리모두 &nbsp;무리 속에 섞여 떠들썩 하니 </p>
<p>살아가고 있지만 결국에는 &nbsp;혼자라는&nbsp;- &nbsp;외롭지만 황홀한 희열 같은 </p>
<p>터벅 터벅 혼자가야 하는&nbsp;-</p>
<p>&nbsp; 김향숙 사무국장님 . 좋은 시&nbsp; 올려 주셨네요. </p>
<p>자주 이런 시 부탁해용 &nbsp;&nbsp;&nbsp;</p>

profile_image

이국화님의 댓글

이국화 작성일

<p><span style="FONT-SIZE: 14px; COLOR: #0000ff"><strong>매인 데 없이 다니는 여행 </strong></span></p>
<p><span style="FONT-SIZE: 14px; COLOR: #0000ff"><strong>나도 하고 싶다</strong></span></p>
<p><span style="FONT-SIZE: 14px; COLOR: #0000ff"><strong>그러면 나도 저같은 시를 쓸 수 있을까.</strong></span></p>
<p><span style="FONT-SIZE: 14px; COLOR: #0000ff"><strong>참으로 아름답고 고독한 자유가 눈부시다. </strong></span></p>

profile_image

지영희님의 댓글

지영희 작성일

<p>이병률 시인의 글은 참 빛나는 것 같아요. </p>
<p>벌판에 쌓인 눈 향기같은, </p>
<p>몇 권의 책을 읽어봐도 한결 같은,</p>
<p>&nbsp;</p>
<p>&nbsp;</p>
<p>잘 읽었습니다.</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