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시소가 있는 풍경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물결(조외순)
댓글 0건 조회 2,342회 작성일 14-05-28 23:49

본문

시소가 있는 풍경

 

 

                                  노동주

 

 

시소는 늘 기울어 투석기처럼

한쪽 팔을 바닥에 떨구고 있다

빈둥거리는 그 사내의 엉덩이가 얼마나 무거울까

쏘아 올리기에는 시소의 두 팔이 너무 길다

곤장이라도 맞은 듯 매번 엎어져 있다

 

사내도 굄돌처럼 하늘을 인듯 무겁다

햇빛 그늘진 저 받침점이란 뭔가?가슴팍에

점 아닌 섬처럼 박힌 저것

누구도 그 중심에 안착해 본 적 없다

시소는 늘 중심을 빗나간 기웃거림의 형식으로

흔들리며 웃고 운다,끽끽거린다

 

아이를 데리고 나온 할머니가 가볍게 시소에 앉는다

브라보콘을 흘리는 일곱 살의 오후가 번쩍 들린다

그 기울어진 시소의 경사면을 따라

문득 이삿짐 트럭이 오르고 영구차가 내려간다

눈길에 미끄러지는 출근길이 열리고

이부자리에 맨발을 모으는 저녁 냄새가 피어오르기도 한다

 

사내의 엉덩이도 시큰거린다

중심으로부터 몸이 무거울수록 가깝게

가벼울수록 멀리 앉는 게 균형을 맞추는 법이라지만

늘 빈손인 사내는 거구여도 뒷자리에 앉고

천근의 추를 몸에 단 흐릿한 얼굴은 맞은편에 앉았다 간다

시소는 땅 속에 처박히거나

아니면 나무처럼 직립하고 싶겠지만 지금은 아니다

시곗바늘처럼 좌우로 훅훅 언젠가 돌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아니다,누가 뭐래도 진짜 시소의 균형이란

때를 기다리는 것, 엉덩이 짓무르도록

방아를 찧을 때마다 꺽꺽 시소가 울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