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뒤끝 / 권정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권정남
댓글 0건 조회 1,247회 작성일 14-12-26 05:48

본문


2015 갈뫼 184쪽


뒤끝

                      권정남


허공도 바다도
바람이 다니는 모든 길은 끝이 없는데


햇살아래 날아온 매끄러운 둥근 공하나
산뜻한 기분으로 받았다
공을 던져 놓고 달아나는 바람
강물 엎지르듯 돌팔매처럼 날아온, 공
손끝이 얼얼하다
실지렁이가 지나간 자리처럼
나뭇가지에 새가 앉았다가 날아간 자리처럼
흔들려오는 환상통
화끈거리며 화농으로 불거져오는 가슴의 통증
하늘과 바다,
바람이 다니는 모든 길은 끝이 없다는데


징소리 그 오랜 여운처럼
나를 흔드는


뒤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