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화장(火葬) / 박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노금희
댓글 1건 조회 1,178회 작성일 15-08-07 10:29

본문

화장(火葬)  / 박찬

  <?XML:NAMESPACE PREFIX = O />

이제, 썩어 없어질 육신을 위해

저 나무를 자를 수는 없다.

곱게 자라는 풀들을 파헤칠 수는 없다.

살아서 힘겹게 내 자리를 마련했듯

지금 펄펄 살아서 꽃피우는,

나무와 풀들의 자리를 차지해서는 안 된다.

썩어 없어질 육신은 불살라

산에 들에 강에 뿌리고, 고시레

새들이 고기들이 섭취한 배설물로

자연스레 나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둥둥 떠도는 흰구름으로, 연기로,

나의 흔적을 지워나가야 한다.

댓글목록

profile_image

권정남님의 댓글

권정남 작성일

<p>


금희씨 바쁘더라도 이렇게 좋은 시 아니면 수필도 좋으니 자주자주 올려 주시와요.</p><p>더운데 수고 했어요.<br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