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밥격 - 윤중목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김향숙
댓글 0건 조회 1,397회 작성일 15-12-22 10:19

본문

밥격

                         윤중목

 

내가 오늘의 점심메뉴로

800원짜리 또 컵라면을 먹든

8,000원짜리 불고기백반을 먹든

80,000원짜리 특회정식을 먹든

밥값에 매겨진 0의 갯수로

제발 나의 인간자격을 논하지 마라.

그것은 식탁 위에 또아리를 틀고 앉아

입과 혀를 교란시키는 한낱 숫자일 뿐.

식도의 끈적끈적한 벽을 타고 

위장으로 내려가는 동안

앞대가리 8자들은 모조리 떨어져 나가고

소장에서 대장에서 직장으로

울룩불룩 창자의 주름을 빠져나갈 때 

나머지 그 잘난 0자들도 모조리 떨어져 나가고.

밥격과 인격은 절대 친인척도

사돈에 팔촌도, 이웃사촌도 아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