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내 눈을 감기세요 / 김이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정영애
댓글 1건 조회 1,700회 작성일 16-03-22 19:40

본문

 

구청 창작 교실이다.

위층은 에어로빅 교실, 뛰고 구르며 춤추는 사람들,

지붕 없는 방에서 눈보라를 맞는다 해도 거꾸로 든 가방을 바로 놓아도 역전은 없겠다.

나는 선생이 앉는 의자에 앉는다.

과제 검사를 하겠어요.

한 명씩 자신이 쓴 시 세 편을 들고 와 내 책상 맞은편에 앉는다.

수강생과 나는 머리를 맞댄다.

어깨를 감싸는 안개가 있고 나는 연달아 사슴을 쫓아가며 총을 쏘는 기분이다.

전쟁을 겪은 후 나는 총을 쏘지 못하게 되었다.

이건 너무 상투적이고 진부하잖아요.

이렇게 쓰시면 안 됩니다.

노인이 내민 시에 칼질을 한다.

깎고 깎여서 뼈대만 남은 조각상처럼 노인은 앉아 있다.

패잔병의 앙상한 뺨을 타고 곧 눈물이 흘러내릴 것 같다.

분노로 불신으로 이글거리는 눈동자는 아니다.

선생님, 방금 그 작품은 내가 쓴 게 아닙니다.

아무리 애써도 시를 쓸 수가 없어 유명한 시인의 수상 작품을 필사해봤어요.

내 머리는 떨어진다.

책상 위에는 첨삭하느라 엉망이 된 유명 시인의 작품이 있다.

그것은 마치 왜 그렇게 비싼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명품 브랜드 가방 같다.

노인이 나를 보며 웃지 않으려 애쓴다.

위에서 춤추는 사람들, 이름을 가리면 걸작을 못 알아보는

내 식견으로 누구를 가르치겠다고 덤빈 걸까?

댓글목록

profile_image

조영숙님의 댓글

조영숙 작성일

<p>'내 눈을 감기세요'라고 쓰고 </p>
<p>'죽여주세요'로 읽습니다.ㅎㅎ</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