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사과야 미안하다 / 정일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노금희
댓글 0건 조회 1,444회 작성일 16-05-10 18:28

본문

사과야 미안하다 / 정일근



사과 과수원을 하는 친구가 있다.
사과꽃 속에서 사과가 나오고
사과 속에서 더운 밥이 나온다며, 
나무야 고맙다 사과나무야 고맙다
사과나무 그루 그루마다 꼬박 꼬박 절하며
과수원을 돌던 그 친구를 본 적 이있다.

사과꽃이 새치름하게 눈뜨던 저녁이었다.
그 날 나는 천년에 한 번씩만 사람에게 핀다는
하늘의 사과꽃 향기를 맡았다.

눈 내리는 밤에 친구는 사과를 깎는다.
툭, 칼등으로 쳐서 사과를 혼절 시킨 뒤
그 뒤에 친구는 사과를 깎는다.

붉은 사과에 차가운 칼날이 닿기 전에 영혼을 울리는
저 따뜻한 생명의 만트라.

사과야 미안하다 사과야 미안하다
친구가 제 살과 같은 사과를 조심조심 깎는 밤,
하늘에 사과꽃 같은 눈꽃이 피고
온 세상에 사과 향기 가득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