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집으로 가는 길 - 최하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조영숙
댓글 0건 조회 510회 작성일 16-09-30 12:00

본문

집으로 가는 길

                             

                                       최하림



많은 길을 걸어 고향집 마루에 오른다

귀에 익은 어머님 말씀은 들리지 않고

공기는 썰렁하고 뒤꼍에서는 치운 바람이 돈다

나는 마루에 벌렁 드러눕는다 이내 그런

내가 눈물겨워진다 종내는 이렇게 홀로

누울 수 밖에 없다는 말 때문이

아니라 마룻바닥에 감도는 처연한 고요

때문이다 마침내 나는 고요에 이르렀구나

한 달도 나무들도 오늘 내 고요를

결코 풀어주지는 못하리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