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title05.gif

목련 후기 / 복효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노금희
댓글 0건 조회 611회 작성일 17-04-28 09:54

본문

            목련 후기

                                         복효근





목련꽃 지는 모습 지저분하다고 말하지 말라
순백의 눈도 녹으면 질척거리는 것을 
지는 모습까지 아름답기를 바라는가
그대를 향한 사랑의 끝이 
피는 꽃처럼 아름답기를 바라는가
지는 동백처럼
일순간에 져버리는 순교를 바라는가
아무래도 그렇게는 돌아서지 못 하겠다
구름에 달처럼은 가지 말라 청춘이여
돌아보라 사람아
없었으면 더욱 좋았을 기억의 비늘들이 
타다 남은 편지처럼 날린대서
미친 사랑의 증거가 저리 남았대서
두려운가
사랑했으므로
사랑해버렸으므로
그대를 향해 뿜었던 분수 같은 열정이 
피딱지처럼 엉켜서
상처로 기억되는 그런 사랑일지라도 
낫지 않고 싶어라
이대로 한 열흘만이라도 더 앓고 싶어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