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뫼 호수별 보기

45호2015년 시 - '수정이란 항목' 외 / 이충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galmoe
댓글 0건 조회 1,254회 작성일 16-02-16 11:18

본문

[이충희]


詩는
인간의 삶을 위무하는 노래라는
믿음 하나를
깃발처럼 나부끼며
천천히 아주 천천히 걸어왔다.


----------------------------------------------------------------------


수정이란 항목


사는 일에도


수정이란 항목 있었으면 하는 생각


잠시하다


그 감당 어찌하리에 이르러


깨끗이 접었습니다


----------------------------------------------------------------------


고요이듯


나 어딘가에 갇혀


한 끝발 의탁해서


삭고 삭아 원형을 분간 못




고요이듯 받고 싶네


----------------------------------------------------------------------


미덕(美德)


한 칠십 년 살다보니


세월이 나를


절로 만들어 주더라


절로 너그러워지더라


힘에 부쳐 밀쳐놓으니


그게 그냥


나를 대접하더라


힘이 빠진다는 거


그거 대단한 힘이더라


자리를 비운다는 아름다움이더라


----------------------------------------------------------------------


적막인가 적막한가 적막함인가


낡아 네 귀퉁이 나슬나슬한
실밥 툭툭 터지는 헌 쉐타 그런
철도 한참 지난
꽃때 지나 아닌 듯 핀 그런


살얼음 빗금으로 엉기는 날이면
어김없이 나락으로 떨어지고
이 섬뜩한 고문을
어떤 이는 사치라 했다


이 뭉클거리는 도리없음은
업보인가 지함절벽인가
이도 저도 아니면
적막인가
적막한가
적막함인가


----------------------------------------------------------------------



세상에 비밀이 어디 있다고
무슨 무슨 말끝에
전혀 예상치 않았던 말이 튀어나온다
응 ~ 부끄러워?
반문인지 비아냥인지
묘한 분위기로 되받는다
순간 나도 그 말, 부끄러움에 아득하고


그도 토굴 속에 감추었던 아비를
잠시 생각했던지 몰라
아니면 까마득 잊고 싶었던지


그래,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는 자
과거에 아니면 오늘에게 완전무결
자유로울 수 있는 자!


누군가가 꿈꾸던 보란 듯한 반전
그 공화국은 적정온도로 쾌적했을까 그도 몰라
공평한 이상국은 저승에 있었을까 그도 몰라


기밀문서에서도 받아 주지 않을 신기할 것도
없는 비밀!?
세상에 비밀이 어디 있다고.


----------------------------------------------------------------------